2014년 3월 29일 <선교지 7개월차>


선교사는 무모하다.



우리는 수도인 비시켁에서 6개월을 지내고

이제 본 사역지인 오시를 향해서 출발했다.


짐은 트럭으로 보내고,

차를 보낼 방법이 없어서 직접 가지고 내려간다.


그런데, 가는 길이 무려 12시간이다.

혼자서는 도저히 갈 수 없지만


도와주는 분이 계셔서 따라서 내려갔다.

그래도 이곳에서 운전이 아직 익숙치 않은 나에게는 두려움이 몰려온다.


그래도 방법이 없기에

무모하게 차를 가지고 온 식구를 데리고 내려간다.


가도 가도 끝이 날것 같지 않고,

언제 도착할지도 모르겠고,

한국처럼 중간에 휴게소가 있는것도 아닌데..


그래도 무모함.

그리고 그 무모함 뒤에 하나님이 함께 하심이라는 믿음이

이 모든것을 가능하게 한다.


12시간 길이 고속도로도 아니고

도로는 중간중간 움푹 패여있는곳이 아주 많으며,

높은 산도 올라야 하고,

험한 터널도 지나야 한다.

그리고 높은 산을 다시 내려오기도 한다.


중간중간 퍼져있는 차들이 보인다.

서로서로 도와주면서 산을 오른다.

여기는 차가 퍼지면 방법이 없다.

그래서 차가 퍼져서는 안된다.

철저한 사전점검과 기도 밖에는 달리 방법이 없다.


그래도 위기상황엔 언제나 하나님은 천사를 보내주신다.

그 믿음으로 내려간다.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영혼들을 향해서..

우리에게 일하실 하나님을 기대하면서..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