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교지와 한국에서의 삶이 다른 이유 중 큰 요소는 환경적인 요인들이다.
선교지에서 돌아온지 8개월이 지나가는 시점에서 잊고 지내고 있던것들이 불현득 생각이 났다.

 한국에서는 전기가 끊어지지 않는다.  거기에서는 전기가 자주 끊어졌었는데, 그로 인하여 전기가 얼마나 감사한지 배우게 되었다. 그런데 최근에 전기가 끊어지지 않는걸 감사히 여기지 않고 있었다.
 한국은 수도도 끊어지지 않는다. 그곳에서는 비가 오고나면 2-3일정도 수도가 끊어졌었는데, 실제로 전기가 끊어지면 많이 불편하지 않다. 그런데 수도는 엄청 불편하다.
집안에 항상 물이 나온다는것이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 잊고 살고 있었다.

 

 비자를 갱신하지 않아도 된다. 짧게는 6개월 보통은 1년 단위로 비자를 갱신한다. 그런데 비자를 갱신해야 될 시기에 1-2달정도는 불안하다. 믿음으로 비자가 연장될거라 하지만 그렇지 않을 수도 있기에 불안한 마음이 들 수 밖에 없다. 그래서 그 기간에 기도를 많이 하게 된다. 그런데 여기에서는 그러한 시기도 그러한 기도를 해야할 이유도 없다. 자기가 속한 나라의 시민권을 가지고 살아간다는 것 그로 인하여 쫓겨날 위험이 없다는 사실을 잊고 살고 있었다.

 

 좋은 병원이 있다. 아이들이 아프면 갈 수 있는 병원이 없었다. 그래서 아프면 기도하고 돌봐주고 인터넷찾아봐서 잘 알지도 못하는데 의학정보 찾고 그랬었다. 그런데 지금은 언제든지 아프면 찾아갈 병원이 있고 100%는 아니겠지만 상당히 정확하게 진단하는 전문의사들이 있다. 그런데 그러한 것이 오히려 기도를 하지 않게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래도 의사가 있음에 감사하다.

 

 약속을 사람들이 잘 지킨다. 그리고 일처리가 한국은 빠르다. 그곳에서는 사람들이 약속을 지키지 않는다. 월요일에 일하기로 하였는데, 그것이 일주일, 이주일 길게는 한달이 걸리기도 한다. 인내의 끝을 보게 한다. 그리고 얼마나 내가 바쁘게 살고 참을성이 없는 사람인지 테스트하게 된다. 그런데 한국은 그런일이 거의 없는듯하다. 약속하면 정확하게 사람들이 약속을 지킨다. 

 

 먹고싶은걸 언제든지 먹을 수 있다. 한번은 아니 여러번 우리가족은 김을 서로 먹기 위해서 싸웠던것 겉다. ㅎㅎㅎ 근데 이제는 그 김을 거들떠보지도 않을때가 많다. 어떻게 이럴수가..
 보고싶은 사람을 언제든지 볼 수 있다. 보고싶은 사람을 볼수는 있지만 그러기 위해서는 상당한 비용,시간이 들어가야 했다. 그런데 이제는 그러한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지도 않는데 자주 보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도서관에 가면 어마어마한 책들이 있다. 한국책이 가장 그리웠다. 그런데 이곳에는 엄청난 책들을 언제든지 볼 수 있는 도서관과 서점들이 즐비한다.

 

 도로가 너무나 잘되어 있다. 그래서 승차감이 너무좋다.
 공원들은 어떻게 이렇게 잘 가꾸어 놓았는가?
 이마트에 가면 없는게 없다. 

 ...... 

 

 선교지에 비하여 한국에 있는 것들을 적자면 끝이 없을 것이다. 우리가 일상에서 대하는 모든것들 그것을 평소에는 감사히 여기기가 힘든것 같다. 그것을 잃어버렸을때 그것의 소중함을 알게 된다. 그런데 사람은 그 가치를 알았다가도 다시금 익숙해지면 또 다시 원래 그런것처럼 감사히 여기지 않는것 같다. 그래서 깨어있어야 하고 우리에게 주어진 작은것들..실제 작지 않다. 엄청난 것들이 많다. 그러한 것들에 감사하는 법을 배워야 하는것 같다.

 그런데, 이러한 한국에서의 환경이 주는 소소한 감사들이 있지만 이러한 소소하게 잘되어있는것들이 주님과의 깊은 관계를 때로는 방해할 수 있다고 생각이 드는건 왜일까?
 많은것들을 갖추고 있고, 많이 받았지만 오히려 '헬조선'이라며 불평이 극에 치닫는 한국사회..앞으로 더 좋은 환경과 더 많은 것들을 받게 되면 그 '헬조선' 이 '헤븐조선'으로 바뀔 수 있을까?

 사실 위에 열거한 한국에서 감사가 되는 환경들이 선교지에는 없다. 그래서 그런 환경을 적응하는데 시간이 소요된다. 처음에는 불평도 하기도 하고 감사도 하면서 지내지만 2-3년정도 지나면 환경은 적응하여 크게 불편함을 모른다. 환경은 그러한것 같다. 금방 적응하고 익숙해진다. 그래서 환경적인 어떠한 요소에 대하여 감사하는 습관을 가진다면 그것은 신앙에 도움은 될 수 있겠지만 얕은 수준의 신앙이 아닐까?

 삶에 있어서 어떠한 일들이 닥쳐도 감사하는 삶이 성경이 가르치고 있는바인데, 그러한 감사의 삶을 살아내기 위해서 오늘 내가 진정으로 감사해야할 제목들은 무엇일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