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3월 8일 (선교지 7개월차)



선교사가 선교지에서 살아가면서 얻는 유익이 여러가지가 있다.

여러가지 유익중에서 문화를 배울 수 있는 것이 큰 유익이 아닐까 한다.


특별히 한국사람들은 다양한 문화를 접하기 힘든 나라에서 지낸다.

단일민족. 단일언어, 다양한 인종과 문화가 섞여있지 않은 나라에서 평생을 지낸다.

물론 가끔 해외여행도 가고, 언어연수도 가고 하지만..그런 사람도 많지는 않다.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은 한 민족, 한 언어, 한 문화속에서 평생을 지낸다.


여기저기 다른 나라들을 여행해본 이들이 많이 있겠지만..

우리나라처럼 단일민족으로 단일문화속에서 사는 이들은 의외로 적다.

많은 나라에서 사람들은 2-3언어를 사용하고 다민족으로서 삶을 영위한다.

그래서 기본적으로 타문화에 대한 이해도 높고, 자문화에 대한 이해도 높다.


타문화에 대한 이해가 없으면 자문화를 이해하기는 어렵다.

구지 이해하고 배울 필요가 없이 이것이 당연하다라고 느끼고 배우고 경험하기 때문이다.

그런점에서 선교사가 선교지에서 살아가면서 문화적 차이를 몸으로 느끼고 경험하면서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를 먼저 할 수 있게 된다.

다른 문화에서 좀 더 객관적으로 한국문화에 대해서 바라보고 이해하고 공부하게 되는 것이다.


나는 한국에 살면서 한국문화를 공부해본적은 없는것 같다.

여기서 말하는 공부는, 스스로 필요를 느껴서 해야겠다고 생각해서 열심히 공부한다는 것이다.

어쨋건, 선교지에 와서 얻는 유익중 큰것은 자문화와 타문화에 대해서 이해의 폭이 넓어진다는 것이다.


토요일 아침 밖에서 무슨 큰 소리가 나서 창문을 열어서 보았더니 저런 장면이 연출되고 있었다.

우리집은 아파트 4층이었는데, 반대편 아파트에 우리나라에서 보기 힘든, 아니 본적이 없고 앞으로도 볼 수 없는 장면이 연출되고 있었다.


누군가가 프로포즈를 하거나, 아니면 생일축하를 하거나, 기념일을 축하하거나..등이었을 거다.

어쨋건..저런 기가막힌 장면을 볼 수 있는것도 이곳의 유익중 하나다.


공사에 사용하는 리프트카를 사용해서 창문으로 많은 양의 풍선을 보내고자 하는...

역시나 세상 어디를 가도 러브스토리만큼 기막힌 스토리는 없는것 같다.

상상할 수 있는, 그리고 현실에서 쉽게 접하기 힘든 일들을 'Love'는 가능케 한다.





풍선이 집에 다 들어가지를 않는다.

이런 기막힌 일이...


토요일 아침부터 사람들이 웅성거리면서 축하의 박수를 보낸다.

누군가를 사랑한다는것은..

이토록 사람들로 하여금 설레게 하고 기쁘게 하고 신나게 하는 일이다.


이곳에서 겪게 될 많은 일들이 있지만..

그래도 사람 사는 곳은 기쁨과 즐거운 일들이 어디서나 일어난다.

특별히 젊은 사람들의 러브스토리는...

국가와 민족과 문화..그 모든것을 초월해서 우리의 심장을 뛰게 하는 일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