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4월 26일(선교지 8개월차)

 

때로는 말보다, 사진 한장이 주는 메세지가 더 강렬하다.

나의 아들과 키르키즈스탄의 아들보다 조금 어린 여자아이다.

 

모든 사람이 그렇지는 않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사진을 보고 한국인이 조금 더 깨끗하고 더 교육을 잘 받았기에 더 우월한 사람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을까?

 

나는 솔직히 그러하다.

그들보다 더 우월하고 문화적으로 교육적으로 우월한 삶을 살고 있다고 스스로에게 교육한다.

 

그러나 나의 아들은 전혀 그러한 모습과 행동을 보인적이 없다.

아니, 오히려 나의 아들은 여기 키르키즈스탄에서의 무리에서 오히려 열등감 있는 존재로 느낄 수는 있을것이다.

 

그들이 하는 말을 잘하지 못하며,

단순히 그들과 놀이에 만족해야 하는 

수준이 낮은것이다.

 

'관점'

 

이는 우리의 가치관에 큰 영향을 준다.

 

하나님은 모든 인간을 동일하게 보시지만,

우리들은 배워온 교육과 관습, 소속감에 따라서 성경과는 다른 가치관을 많이 가지고 있다.

 

때로는,

아니,

자주 어린아이들에게 배워야 한다.

 

그들도 죄인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소한 잘못된 교육, 학습으로 인한 비슷한 수준의 사람들을 더 나은 사람이 되었다고 착각하게 만들지는 않는다.

 

그들에게는 단순히 재밌게 놀 수 있고 어울릴 수 있으면 누구나 친구가 될 수 있다.

피부색도, 나라의 배경도, 부모의 배경도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우리들은 이러한 배경을 무시할 수 없음을 또한 깨달으며, 절망과 회의감에 빠지는지도 모르겠다.

 

나의 아들이 이곳 친구들을 사귀는 마음으로,

내가 이들을 사귈 수 있다면 그것이 선교의 시작이자 끝 아닐까?

 

역사는, 결국 나의 마음 중심에서 시작된다.

 

예수그리스도는 낮은곳으로 오신것이 아니라,

온전한 인간의 모습으로 오셨다.

 

더 낮은곳이라는 생각의 개념속에 갇히면,

내가 그들보다 더 우월한 존재라는 인식이 자리잡게 된다.

 

나도 그들과 동일하다라는 개념이 인식되면,

내가 받은 주님의 사랑을, 동일하게 그들에게도 전달해 줄 수 있지 않을까?

 

그러기 위해서, 주님의 은혜를 간구하게 된다.

 

2014년 3월 13일(선교지 7개월차)





나는 두부요리를 좋아한다.

참 좋아하는것도 그렇게 비싼게 아니어서 다행이다.

그런데...


이곳 선교지에는 두부가 없다. ㅠㅠ

아..


두부만 없는게 아니고

돼지고기도 없고.

없는걸 찾자면..끝도 없다.

다 없는것 같기도 하다. 


다 없지만,

내가 좋아하는 것만 없는게 더 잘 보인다.

두부를 평생 못먹을 생각을 하니..

괜찮다가다..또 생각이 날때가 있다가..어차피 생각해도 못 먹으니 포기를 하게 된다.

그래서 식탐도 줄어들게 되는 장점이 있다.


그런데..

나의 아내가 만능 요리사라서..

내가 좋아하는 두부를 직접 만들어 줬다.


콩을 구하고..

두부를...어찌어찌..기계도 없이..어떻게 만들어 냈다.

대단하다!!

감탄에 감탄!!!!


맛도 대박이다!!

아니...다 맛있다..여기서는.

왜냐하면 무에서 유를 창조했기 때문이다.


세상의 그 어떤 두부맛집보다도 맛있다.


이래서..

사람은 잃어봐야 안다.

있을때는 모르나..없어져보면 감사를 알게 된다.


선교지의 축복은.

감사를 알게 된다는 것이고.

잃은게 많기에..존재함에 대해서 감사가 무엇인지 깨닫게 된다.


기본적으로 선교사들은 음식들에 대해서 겸손하다.

그렇다고 선교사들이 입맛의 수준이 낮다는것은 아니다.

겸손하다는것으...그 어떤 음식에 대해서도 감사히 먹을 수 있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선교지에는 없으니깐..


없으면..다 맛있다.!!


두부에..

나는 아내의 사랑을 엄청 경험하게 된다.

한국에서는 결코 맛보지 못했을...아내의 두부사랑!!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