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4월 26일(선교지 8개월차)

 

때로는 말보다, 사진 한장이 주는 메세지가 더 강렬하다.

나의 아들과 키르키즈스탄의 아들보다 조금 어린 여자아이다.

 

모든 사람이 그렇지는 않겠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사진을 보고 한국인이 조금 더 깨끗하고 더 교육을 잘 받았기에 더 우월한 사람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을까?

 

나는 솔직히 그러하다.

그들보다 더 우월하고 문화적으로 교육적으로 우월한 삶을 살고 있다고 스스로에게 교육한다.

 

그러나 나의 아들은 전혀 그러한 모습과 행동을 보인적이 없다.

아니, 오히려 나의 아들은 여기 키르키즈스탄에서의 무리에서 오히려 열등감 있는 존재로 느낄 수는 있을것이다.

 

그들이 하는 말을 잘하지 못하며,

단순히 그들과 놀이에 만족해야 하는 

수준이 낮은것이다.

 

'관점'

 

이는 우리의 가치관에 큰 영향을 준다.

 

하나님은 모든 인간을 동일하게 보시지만,

우리들은 배워온 교육과 관습, 소속감에 따라서 성경과는 다른 가치관을 많이 가지고 있다.

 

때로는,

아니,

자주 어린아이들에게 배워야 한다.

 

그들도 죄인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소한 잘못된 교육, 학습으로 인한 비슷한 수준의 사람들을 더 나은 사람이 되었다고 착각하게 만들지는 않는다.

 

그들에게는 단순히 재밌게 놀 수 있고 어울릴 수 있으면 누구나 친구가 될 수 있다.

피부색도, 나라의 배경도, 부모의 배경도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우리들은 이러한 배경을 무시할 수 없음을 또한 깨달으며, 절망과 회의감에 빠지는지도 모르겠다.

 

나의 아들이 이곳 친구들을 사귀는 마음으로,

내가 이들을 사귈 수 있다면 그것이 선교의 시작이자 끝 아닐까?

 

역사는, 결국 나의 마음 중심에서 시작된다.

 

예수그리스도는 낮은곳으로 오신것이 아니라,

온전한 인간의 모습으로 오셨다.

 

더 낮은곳이라는 생각의 개념속에 갇히면,

내가 그들보다 더 우월한 존재라는 인식이 자리잡게 된다.

 

나도 그들과 동일하다라는 개념이 인식되면,

내가 받은 주님의 사랑을, 동일하게 그들에게도 전달해 줄 수 있지 않을까?

 

그러기 위해서, 주님의 은혜를 간구하게 된다.

 


선교지 도착, 설레임. 2013년 8월 8일

32세, 이제 인생을 막 시작하는 나이에 나는 사랑하는 아내와 아직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아들과 함께 선교지 땅을 밟게 되었다.
강성 이슬람은 아니었지만, 이슬람 국가이기에 '죽으면 죽으리라'는 각오와 함께 이곳에서 일하실 하나님을 기대하며 우리 가족은 기쁨으로 도착하였다.
모든것을 버리고 이땅에 도착한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는 모든것을 버려야 얻을 수 있는것이 더 많기에 우리는 더 얻기 위해서 이곳을 선택한것이었다.

기대와 설레임, 그리고 가끔씩 드는 두려움 여러가지 감정이 섞여있을 수 있지만 이때는 그러한 감정을 느끼지 못했던것 같다.
단지, 젊은 마음에, 하나님을 향한 열정에, 그리고 사람들의 인정에 여러가지것들이 우리를 이곳으로 오게 하는 원동력이 되었다.
분명 주님 앞에 진실되게 한 기도였고, 주님 앞에서 한 결정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우리를 잘 몰랐다.

사실, 우리를 잘 안다고 한들 무엇이 그렇게 중요한가?
우리를 아는것도 중요하지만, 하나님 그 분을 아는 것이 더욱 중요한 일이기에 우리는 이 일을 아무런 두려움과 걱정없이 전진 할 수 있었다.

그렇게 우리는 키르키즈스탄 비쉬켁에 도착하였다.
다행히 우리 홀로 도착한것은 아니었고, 사랑하는 동역자들과 함께 이곳 낯선곳에 도착하였기에 더욱 우리의 두려움은 감추어졌는지도 모르겠다.

사랑하는 나의 아내는 27세였다.
요즘은 아직 결혼도 하지 않은 이들이 많지만, 나의 아내는 나를 믿은건지, 하나님을 믿은건지, 둘다를 믿은건지 암튼 감사하게 나를 믿고 결혼해주었다.
그리고 신혼을 채 누리기도 전에 아들을 임신하고 아들을 낳고 한참 아이를 키워야 할 시기에 이곳 선교지를 함께 오게 되었다.

사실, 선교에 있어서 중요한 사람이 있다면 아내다.
겉으로는 남자들이 사역을하는것 같지만, 실제 보이지 않는곳에서 엄청난 수고를 하는건 아내의 몫이다.
그러므로 남편이 선교의 부르심을 받는것 이상으로 아내의 선교에 대한 부르심은 더욱 확고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결코 쉽지 않은 선교지에서의 삶에서 버텨내질 못한다.

감사한것은, 나보다는 아내가 훨씬 선교지에서 더욱 잘 살아냈던것 같다.
많은 순간 힘들어한 건 나였으며, 아내는 오히려 선교지에서의 삶을 즐기고 감사하며 생활해 가는걸 옆에서 보았기 때문이다.
남자보다 여자가 훨씬 강하다는 생각도 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자가 더욱 중요한 위치에 있긴 하다.
연약한 자에게 더욱 중요한 자리를 맡기신건, 더욱 하나님을 의지하라고 하신 하나님의 섭리가 아닐까?

나는 연약하였고, 많이 부족하였기에 더욱 하나님께 엎드릴 수 밖에 없음을 알게 된것 같다.

아무튼! 우리는 기대와 설레임과 하나님께서 행하실 일들에 대한 부푼 마음을 가지고 도착하였다.
공항에 도착하고 밖에서 우리를 도와주는 선교사에게 얼마나 감사와 의지가 되었는지 모른다.

우리는 어떠한 단체에 속해있지도 않았고, 어떠한 도움을 현지에서 줄 수 있는 상황도 아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우리를 도와줄 천사들을 항상 마련해놓고 준비해놓고 계셨다.

하나님을 의지하는것이 맞지만, 하나님께서 보내주신 그분을 의지할 수 밖에 없는 연약한 인간임을 또 한번 보게 된다.
분명 이때 느꼈던건, 어떠한 어려움과 두려움 고통보다는 설렘, 희망, 도전등의 더욱 진리와 진실에 가까운 감정들이었다.
결국 우리 인생을 이끄는건 희망과 비전, 설레임, 기쁨인것 같다.
미래가 희망적이고 도전적이고 열매들이 기대될때 우리는 설레이고 두려움 없이 도전하게 되고 앞으로 계속 나아갈 수 있게 된다.

'죽음'까지도 우리를 방해하지 못할 '담대함'이 우리 안에 일어나는 것이다.
분명 이때 우리는 그러한 높은 수준의 감정과 기대로 휩싸여 있었다.
그러한 소망과 비전은 우리로 계속 앞으로 나아가게 하는 가장 큰 원동력이었다.

"너희보다 먼저 가시는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애굽에서 너희를 위하여 너희 목전에서 모든 일을 행하신 것 같이 이제도 너희를 위하여 싸우실 것이며 광야에서도 너희가 당하였거니와 사람이 자기의 아들을 안는 것 같이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께서 너희가 걸어온 길에서 너희를 안으사 이 곳까지 이르게 하셨느니라 하나" (신명기 1장 30~31절)
 

'선교 > 선교사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교사 자녀케어  (0) 2018.09.26
더 가난한이들을 생각하는 이들  (0) 2018.08.25
잃어버림  (0) 2018.08.06
시장보기  (0) 2018.07.07
Love begins at home  (0) 2018.06.09
선교지 도착, 설레임  (0) 2018.05.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