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돌아온선교사2

2. 선교사는 누구나 성직자의 프레임에 갇혀 산다. 성직자(聖職者)는 신학교육 등을 통해 종교에 대한 전문지식을 갖고 있는 종교지도자를 말한다. 이들은 종교를 믿는 신도들을 종교집회나 교리교육을 통해 지도할 의무와 책임을 갖고 있다. [위키피디아] 선교사는 분명히 종교지도자임에는 분명하다. 그리고 위키피디아의 설명을 빌리면, 성직자이기도 하다. 선교사는 기독교에 대해서 가르치고 지도하는 위치에 있기 때문이다. 분명 누군가는 바른 종교 지식과 교리를 가지고 신자들을 이끌어야 하는 위치가 있다. 그 위치에 속해 있는 자들은 목사, 선교사, 신학자 등으로 불린다. 이들에 대한 구분과 위치는 분명히 중요하다. 아무나 지식없이 가르칠 수도 없고, 자격이 없는 자가 무리들을 이끌 수도 없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 위치에 속해 있는 사람들이 대부분 쉽게 범하는 오류가.. 2020. 8. 3.
1. 선교사가 카드게임을 하는 이유 선교사가 카드 게임을 하는 이유 잠시 잠든 사이에 아이들이 한바탕 열심히 놀았다. 그 흔적을 하나씩 치우고 있는데 선교사 시절 많이 했던 카드게임이 어지럽혀 있었다. 그것을 하나씩 정리하다 보니 이전 20대 시절 교회에서 밤새 게임을 했던 게 기억이 났다. 그 당시 "선교사들은 카드게임을 많이 한다더라."는 말 한마디를 어디에서 듣고, 우리도 열심히 거룩한 카드게임을 열심히 했었다. 왠지 선교사가 하는 건 뭐든지 거룩해 보였기 때문에, 그 카드게임에도 뭔가 더 신비롭고 영적인 의미를 부여하면서 20대 청년시절을 교회공동체에서 즐겁게 보냈던 것 같다. 실제 선교지를 갔을 때 우리는 카드게임을 꽤 열심히 했다. 한국 선교사들과 외국(주로 서양) 선교사들의 선교문화는 조금 달랐는데, 한국 선교사들 중에 외국 .. 2020. 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