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제별 성경연구/제자

그리스도인의 정체성(로마서 8장)

by ezrabible 2020. 3. 2.

 

말씀: 로마서 8장 1~17절.

  1. 그리스도인은 누구인가? (그리스도인의 정체성)

  2. 육신으로 사는 삶

  3. 새생명으로 사는 삶 / 성령님의 인도함을 받는 삶 / 하늘의 시민권으로 사는 삶

  • 교제

  1. 나는 주로 어떤 상황에서 육신적으로 반응하는가? (실패한 경험을 교제)

  2. 육신적으로 반응하고 싶을때, 성령의 인도함을 받아서 승리한 경험을 나눠봅시다. (승리한 경험을 교제)

(1) 생명의 성령의 법과 죄와 사망의 법(8:1~4)

1절.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

2절.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

3절. 율법이 육신으로 말미암아 연약하여 할 수 없는 그것을 하나님은 하시나니 곧 죄로 말미암아 자기 아들을 죄 있는 육신의 모양으로 보내어 육신에 죄를 정하사

4절. 육신을 따르지 않고 그 영을 따라 행하는 우리에게 율법의 요구가 이루어지게 하려 하심이니라

 

1) 우리가 좇아야 할 삶의 목표 - 성령의 법, 성령이 인도하는 삶

 - 우리의 육신은 절대적으로 율법을 지킬 수 없다.

 - 그러나, 율법은 선하며 율법의 요구는 이루어져야 한다.

 - 우리가 성령이 인도하는 삶을 살게 될때, 율법의 요구를 이룰 수 있다.

 - '그리스도가 죽기까지 우리를 사랑한 그 사랑을 아내들에게 해야할 것을 율법은 요구하고 있다'

 - 이것을 우리가 어떻게 이룰 수 있는가? 아내를 사랑하기로 마음을 다짐하고 의지를 드려서 할 수 있는 명령인가?

 - '항상 기뻐하라 쉬지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 이것은 또 어떻게 이룰 수 있는가? 가능한 명령인가? 가능하지 않다면 성경에 명령하지 않았다.

 - 이 모든 것은 오직, 우리가 성령이 인도하는 삶을 살게 될때 이룰 수 있는 하나님의 말씀들이다.

 - 그렇다면, 어떻게 성령이 인도하는 삶을 살 수 있는가? 어떻게 하는건가?

 

(2) 육신의 생각과 영의 생각(8:5~11)

5절. 육신을 따르는 자는 육신의 일을, 영을 따르는 자는 영의 일을 생각하나니

6절. 육신의 생각은 사망이요 영의 생각은 생명과 평안이니라

7절. 육신의 생각은 하나님과 원수가 되나니 이는 하나님의 법에 굴복하지 아니할 뿐 아니라 할 수도 없음이라

8절. 육신에 있는 자들은 하나님을 기쁘시게 할 수 없느니라

9절. 만일 너희 속에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면 너희가 육신에 거하지 아니하고 영에 있나니 누구든지 그리스도의 영이 없으면 그리스도의 사람이 아니라

10절. 또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시면 몸은 죄로 말미암아 죽은 것이나 영은 의로 말미암아 살아 있는 것이니라

11절. 예수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이의 영이 너희 안에 거하시면 그리스도 예수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이가 너희 안에 거하시는 그의 영으로 말미암아 너희 죽을 몸도 살리시리라

 

1) 성령이 인도하는 삶을 살기 위해서 알아야 할 것들

  ㄱ) 우리의 소속이 어디인지 분명히 알아야 한다.

    -9절. 하나님의 영이 거하시면 너희가 육신에 거하지 아니하고 영에 있나니'

    - 우리는 육신에 속한 사람이 아니다. 우리는 영에 속한 사람이다.

    - 비록 우리가 육신에 속한것 처럼 보여지고 느껴지더라도, 실제 우리의 신분은 영에 속한 사람이다.

 

  ㄴ) 우리의 현재 상태가 어떠한가를 알아야 한다.

   - 10절. '몸은 죄로 말미암아 죽은 것이나 영은 의로 말미암아 살아 있는 것이니라'

   - 우리의 육신이 살아 있는 것처럼 보이나, 실제로 십자가에 이미 못박혀 죽은 것이다. 이것이 실제이다.

   - 우리의 영은 때로는 죽어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으나, 실제는 항상 살아 있다. 이것이 실제다.

 

  ㄷ) 우리의 미래가 어떻게 될 것인지를 알아야 한다.

   - 11절. '너희 죽을 몸도 살리시리라'

   - 우리의 육신의 운명은 곧 죽음 앞에 와있다. 그러나 우리의 영은 영원한 세계로 들어가게 된다.

   - 예화) 꽃집에서 파는 꽃이 살아 있는것인가? 죽어 있는것인가?, 살아 있는 것처럼 보이나 실제는 죽은 것이며 곧 죽게 될 것이다. 우리의 육신도 이와 같다.

 

(3) 새로운 관계들에 대한 성령님의 증거(8:12~27)

12절.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빚진 자로되 육신에게 져서 육신대로 살 것이 아니니라

13절. 너희가 육신대로 살면 반드시 죽을 것이로되 영으로써 몸의 행실을 죽이면 살리니

14절. 무릇 하나님의 영으로 인도함을 받는 사람은 곧 하나님의 아들이라

15절. 너희는 다시 무서워하는 종의 영을 받지 아니하고 양자의 영을 받았으므로 우리가 아빠 아버지라고 부르짖느니라

16절. 성령이 친히 우리의 영과 더불어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인 것을 증언하시나니

17절. 자녀이면 또한 상속자 곧 하나님의 상속자요 그리스도와 함께 한 상속자니 우리가 그와 함께 영광을 받기 위하여 고난도 함께 받아야 할 것이니라

18절. 생각하건대 현재의 고난은 장차 우리에게 나타날 영광과 비교할 수 없도다

19절. 피조물이 고대하는 바는 하나님의 아들들이 나타나는 것이니

20절. 피조물이 허무한 데 굴복하는 것은 자기 뜻이 아니요 오직 굴복하게 하시는 이로 말미암음이라

21절. 그 바라는 것은 피조물도 썩어짐의 종노릇 한 데서 해방되어 하나님의 자녀들의 영광의 자유에 이르는 것이니라

22절. 피조물이 다 이제까지 함께 탄식하며 함께 고통을 겪고 있는 것을 우리가 아느니라

23절. 그뿐 아니라 또한 우리 곧 성령의 처음 익은 열매를 받은 우리까지도 속으로 탄식하여 양자 될 것 곧 우리 몸의 속량을 기다리느니라

24절. 우리가 소망으로 구원을 얻었으매 보이는 소망이 소망이 아니니 보는 것을 누가 바라리요

25절. 만일 우리가 보지 못하는 것을 바라면 참음으로 기다릴지니라

26절. 이와 같이 성령도 우리의 연약함을 도우시나니 우리는 마땅히 기도할 바를 알지 못하나 오직 성령이 말할 수 없는 탄식으로 우리를 위하여 친히 간구하시느니라

27절. 마음을 살피시는 이가 성령의 생각을 아시나니 이는 성령이 하나님의 뜻대로 성도를 위하여 간구하심이니라

 

1) 성령의 인도함을 받기 위해 가장 중요한것은 '나는 누구인가?'를 분명히 아는 것이다.

 ㄱ) 나는 하나님의 아들이고, 하나님은 나의 아버지다.

   - 14절 '하나님의 영으로 인도함을 받는 사람은 곧 하나님의 아들이라'

   - 15절 ' 양자의 영을 받았으므로 우리가 아빠 아버지라고 부르짖느니라'

   - 16절 ' 성령이 친히 우리의 영과 더불어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인 것을 증언하시나니'

 ㄴ) 나는 하나님의 상속자이다. 하나님의 영광을 함께 받을 자이다.

   - 17절 '자녀이면 또한 상속자 곧 하나님의 상속자요 그리스도와 함께 한 상속자니 우리가 그와 함께 영광을 받기 위하여'

   - 18절 ' 생각하건데 현재의 고난은 장차 우리에게 나타날 영광과 비교할 수 없도다'

 ㄷ) 영광을 함께 받기 위하여 반드시 고난을 받아야 한다. 그러므로 우리에게 고난은 반드시 있어야 한다.

   - 17~18절

 ㄹ) 나의 이 연약한 몸은 곧 부활의 몸으로 변할 것이다.

  - 23절 ' 그뿐 아니라 또한 우리 곧 성령의 처음 익은 열매를 받은 우리까지도 속으로 탄식하여 양자 될 것 곧 우리 몸의 속량을 기다리느니라'

  - 성령으로 거듭난 새생명을 가지고 있는 우리도 육체 속에 있으므로 탄식함이 있다.

  - 그러나 우리는 이 육체를 벗을 것이고, 부활의 몸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 영원의 관점에서 보면 우리가 육체속에서 탄식하는 삶은 실제로 너무 짧다. 부활의 몸이 우리 인생의 전부(99.99999%)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