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복음 1장 19절~28절 세례 요한의 증언

19절.유대인들이 예루살렘에서 제사장들과 레위인들을 요한에게 보내어 네가 누구냐 물을 때에 요한의 증언이 이러하니라
-     유대인들은 광야에서 이름이 드러나고 있는 요한을 경계하여 제사장들과 레위인들을 보냅니다.그들은 자신의 위치가 잃어버릴까 두려워한 것일까?
-     자신들의 위치를 위협하는 존재 자체에 대한 의문을 제시하는 그들을 통해 우리도 이러한 질문을 하는 것이 필요치 않을까?나는 누구이며 나의 위치는 어디인가?

20절.요한이 드러내어 말하고 숨기지 아니하니 드러내어 하는 말이 나는 그리스도가 아니라 한대
-     요한은 양심에 솔직하다.숨김이 없이 자신이 누구인지 분명히 밝힌다.
-     그는 자신이 누구인지 설명하지 않고,자신은 그리스도가 아니라고 설명한다.
-     그의 말의 중심 속에 자신을 소개할 때도 그리스도를 생각하는 이 모습을 보라

21절.또 묻되 그러면 누구냐 네가 엘리야냐 이르되 나는 아니라 또 묻되 네가 그 선지자냐 대답하되 아니라
-     그리스도가 아니라고 대답한 것에 그들은 안심했을까?여전히 안심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준다.엘리야라고 질문하며 그 다음에는 선지자인지 계속적으로 질문을 던지는 모습을 보자
-     세례요한이 위치가 어디인지에 대해서 그들은 계속적으로 질문을 해온다.

22절.또 말하되 누구냐 우리를 보낸 이들에게 대답하게 하라 너는 네게 대하여 무엇이라 하느냐
-     그들은 실제 세례요한이 누구인지 관심이 없었다.다만 그들을 보낸 이들에게 자신들이 어떻게 이 일을 잘 수행했는가에 대한 자신의 위치에 대한 칭찬을 받기만을 원했던 것이다.실제 이 시대에 엄청난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 그 중심에 대한 관심은 없고 오직 자신들의 위치와 칭찬에만 관심을 가지고 있는 제사장들과 레위인들의 모습이 우리의 모습과 흡사하지 않은가?

23절.이르되 나는 선지자 이사야의 말과 같이 주의 길을 곧게 하라고 광야에서 외치는 자의 소리로라 하니라
-     세례요한은 자신을 소개할 때 성경을 인용하여 자신을 소개한다.자신이 그리스도가 아니라고 소개할 때도 그리스도를 생각했으며,계속적인 질문에 자신에 대해서 또 물어올 때 그는 성경을 인용한다.우리의 삶에 그리스도와 성경 이외에 다른 무엇이 필요한것인가?
-     그는 자신이 누구인지 분명히 알고 있다.자신의 부르신 사명인 주님의 길을 곧게 하는 자 곧 광야에서 외치는 자의 소리라고 자신을 소개한다.
-     광야에서 외치는 자의 소리 이 얼마나 볼품없는 모습으로 자신을 소개하는가?인간이 인간다운모습이 아닌 광야에서 단지 외치는 소리라니.. 그러나 세례요한은 이러한 자신의 소명에 큰 기쁨과 안식을 느꼈음을 엿볼 수 있다.

24절.그들은 바리새인들이 보낸 자라
-     세례요한은 하나님이 보낸자였다.그러나 그들은 누가 보낸자이었나?
-     나는 사람들의 보내심을 받은자인가?하나님의 보내심을 받은자인가?

25절.또 물어 이르되 네가 만일 그리스도도 아니요 엘리야도 아니요 그 선지자도 아닐진대 어찌하여 세례를 베푸느냐
-     그들의 궁극적인 질문은 여기에 있었던 것인가?결국 특별한 사람이 아니면서 어찌하여 세례를 베푸는지에 대한 질문을 다시금 한다.이 시대에 아무나 세례를 줄 수 없었을 진대 어떠한 권위로 이러한 일을 행하는지에 대해서 도전하는 모습을 본다.
-     그들은 실제 세례를 베푸는 세례요한을 통해서 자신의 위치가 위협당함을 느꼈을 것이다.자신들도 세례가 필요함을 알지 못한 채 오직 자신의 위치만 사라질 수 있음에 위협을 느끼는 얼마나 육적인 모습인가?

26절.요한이 대답하되 나는 물로 세례를 베풀거니와 너희 가운데 너희가 알지 못하는 한 사람이 섰으니
-     자신은 비록 물로 세례를 베푸나 너희들 가운데 한 분이 서 있다고 소개한다.
-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 안에 계신다.죄인들 안에 들어와 계신다.
-     그리고 예수그리스도는 우뚝 서 계신다.우리 모두가 그를 바라 볼 수 있도록 서 계신다.
-     우리는 가운데 우뚝 서 계신 예수님을 바라보며 그에게 친히 우리를 항상 의탁할 수 있다.

27절.곧 내 뒤에 오시는 그이라 나는 그의 신발끈을 풀기도 감당하지 못하겠노라 하더라
-     자기 뒤에 오시는 이지만 그의 위엄과 권위 앞에 엎드려 신발 끈을 풀지도 못하겠다고 고백하는 세례요한의 겸손한 모습을 보자


28절.이 일은 요한이 세례 베풀던 곳 요단강 건너편 베다니에서 일어난 일이니라


  1. 노드보라 2019.01.03 10:06

    유익한 자료 감사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