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누구든지 제 목숨을 구원하고자 하면 잃을 것이요 

누구든지 나를 위하여 제 목숨을 잃으면 찾으리라

(마태복음 16장 24절,25절)

 

 

누가 예수님의 제자인가?

회심한 자들, 예수님을 자신의 구주로 영접한 이들은 모두 예수님의 제자다.

 

특별히 열심있는 사람이 제자가 아니라, 모든 그리스도인은 기본적으로 예수님의 제자다.

그런데, 제자들이라고 모두 예수님을 따라가는건 아니다.

 

이미 자신을 따르고 있는 제자들에게 다시 한번 이야기 한다.

자신을 따라오기 위해서는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져야 할것을 말씀하신다.

 

이뜻을 정확히 이해하기 위해서는, 이 앞구절에 어떤일이 있었는지를 살펴봐야한다.

이 앞구절은 베드로가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죽고, 부활할것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대목이 나온다.

이 사명을 위해서 오신 예수님께서, 이 일을 얘기하니 베드로가 적극 반대하면서 그런 일이 있으면 안된다고 이야기한다.

 

분명 오랜시간 예수님과 함께 다니면서 직접적이지는 않더라도 예수님의 사명에 대해서 들었을것인데,

들었지만 그들이 이해하고 받아들이는것은 다른데에 있었는듯 하다.

그들이 예수님을 좇아 갔던 이유가 예수님이 추구하는 목표와 달랐던 것이다.

 

그래서, 예수님께서 자신을 따르고자 하는 제자들에게 분명히 이야기 하신다.

 

첫째, 자기를 부인할 것

둘째, 자기 십자가를 질것.

 

사람이라면 아무도 좋아하지 않는 이 2가지 큰 명제를 주셨다.

누구나 자기 자신을 부인하기는 어려운 일이다.

그리고 거기에다가 자기 십자가를 지라니..

 

자기 부인은 자신이 원하는 모든것을 내려놓는것인데,

이는 인간으로써 최소한의 자존심마져 버려야 하는것이다.

인간이길 포기하는것. 자신이길 포기하는것. 이것이 인간이 실천할 수 있는 가장 어려운 일중에 하나이다.

 

또 하나는 자기 십자가를 지는것인데,

십자가의 특징은 자기 혼자서 감당해야 하는것이다.

사람이 언제 힘든가?

외로울때, 누군가가 공감해주지 않을때, 자기 혼자 그 일을 해결해야할 때

 

이러한 상황이 사람을 가장 어렵게 한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자기 스스로 십자가를 져야 한다고 이야기 한다.

 

이 2가지가 예수님의 제자로써 예수님께서 가셨던 길을 따라가는 자의 기본 자세이다.

이 자세가 없다면, 우리는 예수님과 동행하거나 예수님께서 가시는 길을 따라간다고 입술로만 고백하는 자들이 될 것이다.

실제적으로 어려운것 처럼 보이고, 어렵기는 하다.

그러나 그 어려움을 극복하고 나면 또 다른 희망이 우리에게 다가온다.

모든 고난과 어려움은 그 뒤에 희망과 꿈이 있을때 넉넉히 이길 수 있다.

 

그것은,

목숨을 얻고자 하면, 목숨을 잃게 되고

목숨을 잃고자 하면, 목숨을 얻게 된다는 것이다.

 

이 세상의 법칙에 어긋나는것 같지만, 그렇지는 않다.

이 세상의 법칙이라는 것은 작은 의미의 세상이고, 더 큰 세상은 하나님의 나라에 있다.

하나님의 나라 법칙에서 예수님은 설명하고 있는것이다.

 

우리가 잡으려고 하면 잡을 수 없지만,

잡는걸 포기하고 손을 펴며, 또 다른 새로운 것이 우리 손에 쥐어지는 것이다.

 

우리는 움켜쥐고 잃어버리기 싫어하지만,

움켜진다고 계속 내가 그것을 가질 수 있는 건 아니다.

 

내려놓으면,

오히려 하나님께서 그 자리에 새로운 것을 주신다.

 

왜냐하면,

모든 것을 주관하시고 세상의 법칙을 만드신 분이 하나님이시기 때문이다.

 

우리가 믿어야 할건,

당장 우리 앞에 펼쳐져 있는 우리의 관심사들이 아니라,

그 관심사 너머에서 일하고 세상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섭리다.

 

하나님을 신뢰하는가?

그렇다면 위의 말씀을 믿어야 할것이다.

 

그러한 믿음이 있는 자들에게는

예수님의 제자의 길, 그리고 예수님의 길을 좇아가는 것이 어렵지 않다.

 

결국,

모든 건

'믿음'의 문제이다.

 

당신은 하나님을 신뢰하는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