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르키즈스탄 오쉬>


2014년 4월 5일 (선교지 8개월차)



키르키즈스탄 오쉬에는 작고 유명한 돌산이 하나 있다.

그 이름은 한국말로는 솔로몬산이라고 하고 현지어로는 슐라이만산이라고 한다.


그곳 정상에서 찍은 사진이다.

뒤편에 자세히 보면 천산이 보인다.


솔로몬이 이곳에 기도하러 왔다고 하여 지어진 이름이다.

그런데..정말 솔로몬이 여기까지 왔을까? 의문이 든다.

진실은 아무도 모르나...진실로 보여지진 않는다~~



때로는 운동을 위하여,

때로는 사람들을 사귀기 위하여,

때로는 가족과의 시간을 보내기 위하여,

때로는 나 자신을 위하여,

때로는 기도하기 위하여,

때로는 할일이 없어서(?)


이곳을 자주 올랐다.

이곳 정상에는 이맘이 이곳 사람들을 위하여 기도해주는 곳이 있다.


이곳은 경제적으로 가난한 곳이다.

그리고 영적으로는 더더욱 가난한 곳이다.

그러나 '진실'을 알리는 자들이 적고, 그 '진실'을 알고자 하는이도 잘 보이지 않는다.


이곳 영혼들이 하나님을 알게 되길 꿈꾸지만...

그러기에 나는 너무나도 부족하다.


지금은 준비될 시기이다.

이들에게 하나님을 알려 줄 통로가 되기 위해서..

나는 스피커 역할을 해야 한다.

그러기에 이들의 문화,언어를 최대한 습득해야 한다.

이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들을때, 불편하지 않고, 오해되지 않게 받아들여지기 위해서 말이다.


나는 통로일뿐이나..

그 통로는 막힘이 없이 하나님의 말씀이 정확히 전달될 수 있는 통로가 되어야 한다.

그러기에 선교사는 이들의 문화,언어를 정확히 습득해야 한다.

그것이 선교사가 할 수 있는 최선이다.


나머지 영혼구원은 하나님께서 하실일이다.

그저 나는 통로로써..그릇으로써 깨끗하고 정직하게 현재의 임무를 충성되게 해야한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