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1월 17일


선교지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아마 대부분의 선교지는 분리수거라는건 없는것 같다.

살아 가는 입장에서는 편하긴 하지만, 환경오염은 있겠지?

그렇다고 혼자 분리수거 하는게 의미는 없다.


암튼, 분리수거를 하다가 하지 않으면 정말 편하긴 하다.

그런데 그렇게 분리수거를 안하다가 한국에서 분리수거를 다시 하면...그건 엄청 피곤하고 귀찮은 일이 된다.

사람은 자기가 편하면 좋고, 불편하면 싫어하는 어쩔수 없는 존재임을 또 깨닫게 된다.


분리수거 하지 않아도 되는 쓰레기장이다.

그냥 음식물이든, 분리수거가 되는것이든 다 저기다가 버린다.

물론 쓰레기봉투를 돈주고 사는일은 없다.

세금을 내긴 하는데, (한국인 입장에서는) 거의 무료수준이다.


쓰레기통 앞에 보이는 무엇인가 걸려있는것이 눈에 들어와서 찍은 사진이다.

이곳은 한달 평균임금이 200불정도 된다.

재밌는것은 의사도, 교수도, 사무직 직원도, 청소원도 대부분 200불전후다.

오히려 택시기사가 돈을 더 많이 번다.

그래서 의료나 교육환경이 너무 열악하다.


경제상황이 좋지 않은 나라임에도 불구하고 이곳에서는 베품과 나눔이 있다.

그들보다 더 가난한이들을 생각하여 쓰레기통 옆에 저렇게 거지들을 위해서 누군가가 빵을 걸어 두었다.


이곳 사람들의 주식으로 먹는 빵인데, 20~25솜, 한국돈으로 400-500원정도 한다.

쓰레기통 옆에 이러한 장면을 쉽게 볼수 있다.


무슬림들의 실천신앙은 그리스도인들을 부끄럽게 한다.

그들은 율법적으로, 문화적으로, 사회적(공동체적)으로 행동을 하지만, 결론적으로 타인을 향한 선행을 한다.

그런데, 그리스도인들은 율법에서 자유로워졌고, 성령님의 인도하심으로 살아가지만.. 타인을 향한 선행을 많이 보지 못하는 안타까움을 주변에서 많이 접하게 된다.


겉으로 보기에 무슬림들보다 선행이 적기에..무슬림들은 오히려 크리스챤들에게 행동으로 말을 하고 있다.

겉보다 속이 중요하지만, 속에 있는 것은 겉으로 들어나게 되어있고..

결국 복음은 말보다는 행동인데, 우리의 행동은 그들에 비해서 부끄러운 행동이 많음을 보게 된다.

우리의 부끄러운 행동으로 지금 이시대에 저렇게 많은 무슬림들이 있는건 아닐까 생각해 본다.


말보단 행동.

행동이 안되면 침묵하기.



네가 네 포도원의 포도를 딴 후에 그 남은 것을 다시 따지 말고 객과 고아와 과부를 위하여 남겨두라(신명기 24장 21절)




'선교 > 선교사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교지 시골사역  (0) 2018.10.22
선교사 자녀케어  (0) 2018.09.26
더 가난한이들을 생각하는 이들  (0) 2018.08.25
잃어버림  (0) 2018.08.06
시장보기  (0) 2018.07.07
Love begins at home  (0) 2018.06.0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