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지 못한 죄,습관들을 극복하는 법

 

히스기야가 이스라엘 하나님 여호와를 의지하였는데 그의 전후 유다 여러 왕 중에 그러한 자가 없었으니 곧 그가 여호와께 연합하여 그에게서 떠나지 아니하고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명령하신 계명을 지켰더라(열왕기하 18:5~6)”

 

믿음의 경주에서 버리지 못한 죄, 습관들로 인하여 계속해서 푯대를 향하여 전진하지 못하고 낙담하거나 뒤로 뒤쳐지는 많은 믿음의 경주자들이 우리 주위에 있습니다. 열왕기하에 나오는 히스기야 왕의 행동을 통해 이 믿음의 경주에서 승리하는 비결을 배울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많은 왕들은 여전히 몇 가지 우상들을 남겨두고 섬겼는데, 히스기야왕은 모든 우상을 제거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그는 어떻게 이런 결정과 더불어 행함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었는지가 우리가 현시대를 살아가면서 어떻게 과거의 죄, 습관들 그리고 육신적인 좋지 못한 것들을 제거하고 이길 수 있는지를 배울 수 있습니다.


특별히 5절 말씀과 6절 말씀에서 2가지 구절이 히스기야왕이 모든 우상을 제거할 수 있는 비결로 보여집니다. 두 구절은 여호와를 의지하였는데”, “여호와께 연합하여 입니다. 그는 우상을 제거함에 있어서 철저히 자기 자신이 아닌 여호와 하나님을 의지함으로 우상들을 제거하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그 뿐 아니라 그는 여호와와 연합하였습니다. 온전히 하나님을 의지하였을 뿐 아니라 하나님과 동행하고 하나님의 마음과 합하여졌던 것입니다. 이것만이 우리를 옛육신의 습관과 죄악들 가운데서 벗어날 수 있는 비결임을 보게 됩니다.


우리는 우리의 죄악된 모습과 습관들을 앞에 두고 이것을 극복하기 위하여 여전히 옛육신의 열심과 옛육신의 방법들로 이것을 극복하고자 애씁니다. 이러한 것들을 조금은 도움이 되는 듯이 보이나 결정적인 순간에는 실패하고 마는 모습을 여러 번 경험하였으리라 생각됩니다. 육신의 좋지 못한 것들은 오직 성령으로만 해결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우리의 의지를 성령님의 도우심을 구하며 주님을 의지하였을 때만 해결할 수 있습니다. 주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게 될 때 우리는 죄악된 습관들에 더 이상 빠지지 않게 되는 것입니다.


베드로가 물 위를 건넜지만 그는 물에 빠지게 됩니다. 왜 그는 물에 빠지게 되었습니까? 무엇이 그로 하여금 두려움에 빠지게 한 것입니까? 그것은 그가 주목하고 바라보았던 주님으로부터 시선이 다른 것으로 옮겨졌기 때문입니다. 환경은 동일하였지만 그는 어느 순간 영광스러운 주님을 놓치고 주위의 환경을 바라보아서 두려움에 빠지게 되었던 것입니다. 우리 또한 주님과 동행하게 될 때 주님의 영광을 바라보고 살 때 죄악된 삶과 이전의 헛된 습관들에 빠지지 않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주님을 놓치게 된다면 우리는 다시금 이전의 육체의 습관대로 살게 되는 것입니다.


문제의 핵심은 죄를 벗어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주님과 동행하는 삶으로부터 멀어지지 않는 것입니다. 습관적으로 죄를 짓는 것을 반복하는 자신의 모습을 발견했다면 그 죄를 짓는 원인의 실제는 주님과 멀어졌기 때문에 다시금 죄를 반복하는 것입니다. 모든 죄악으로부터 건짐 받을 수 있는 유일한 해결책은 주님이시며, 주님과 동행하는 삶입니다.


우리의 기도제목은 주님을 의지함으로 주님과 계속적으로 동행하는 삶(쉬지 않고 기도하는 삶)만이 우리의 모든 좋지 않은 습관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해줄 것입니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KEY는 죄를 짓지 않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아닌 주님과의 임재를 계속적으로 놓치지 않는 것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