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절. 우리가 그에게서 듣고 너희에게 전하는 소식은 이것이니 곧 하나님은 빛이시라 그에게는 어둠이 조금도 없으시다는 것이니라
 - 우리의 하나님은 빛이시다. 어두움이 조금도 없으시다.
 - 우리는 얼마나 많은 순간 빛되신 하나님을 벗어나 어둠가운데 거하고 있는가?
 - 우리가 어둠가운데 있을때 하나님은 함께 거하실 수 없으시다.
 - 반대로 우리가 하나님과 함께 거하게 될때 우리는 빛가운데 있게 된다.
 - 내가 하나님과 함께 있으면, 하나님의 빛이 나를 통해서 세상을 비추게 될 것이다.
 - 내가 어둠 가운데 있으면, 그 어둠에 함몰되어 빛으로 나가기조차 거부하게 된다.
 - 성경은 조금의 어둠도 우리가운데 머무르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다.
 - 빛, 또는 어둠, 둘중의 하나다.
 - 완전한 하나님의 임재, 또는 하나님의 임재에서 벗어난 어둠에 거해있는 상태
 - 우리에게는 두 상태밖에 없다. 중간지대는 없다. 어둠과 빛은 공존할 수 없기때문이다.

6절. 만일 우리가 하나님과 사귐이 있다 하고 어둠에 행하면 거짓말을 하고 진리를 행하지 아니함이거니와
 - 하나님과 사귐이 있다고 하면서 어둠의 아주 일부분이라도 우리의 삶에 드러난다면 그것은 진리에서 벗어난 것이다.
 - 빛과 어둠은 함께 할 수 없다. 어둠이 조금이라도 허락되는것, 그런것은 없다.
 - 선의의 거짓말이 가능한것인가? 성경은 그것을 금하고 있다.
 - 어떠한 좋은 의도에서 시작되었든, 성경에서 금하는 것이 우리 삶에 이루어 진다면 그것은 이미 빛에서 벗어난 것이다.
 - 어둠에 거하는 것이다. 겉으로는 아무리 그럴싸한 말들로 포장을 하더라도 말이다.
 - 그러나 세상과 사탄은 계속 우리를 속인다. 조금의 어둠은 괜찮다라고 우리를 속이는 것이다.
 - 그러면서 1%의 어둠을 우리가운데 허락하고, 그 어둠이 있더라도 우리가 하나님과 사귈수 있다고 계속 우리를 속이는 것이다.
 - 성경은 그러한 것을 철저히 배재한다.

7절. 그가 빛 가운데 계신 것 같이 우리도 빛 가운데 행하면 우리가 서로 사귐이 있고 그 아들 예수의 피가 우리를 모든 죄에서 깨끗하게 하실 것이요
 - 예수 그리스도는 빛 가운데에 계셨다.
 - 우리도 빛 가운데 거한다. 빛 가운데 거하면 우리의 행함이 의로 넘쳐난다.
 - 그 의로 넘쳐나는 모든 근원은 예수 그리스도의 사귐에서 나오게 된다.
 - 그러한 자들은 죄에서 벗어나서 의인의 삶을 살게 된다.
 - 그 근거를 예수 그리스도의 피에서 우리는 찾는다.
 - 예수 그리스도의 피가 우리를 죄된 삶에서 벗어나서 의인의 삶으로 살게 인도한다.

8절. 만일 우리가 죄가 없다고 말하면 스스로 속이고 또 진리가 우리 속에 있지 아니할 것이요
 - 우리는 거룩한 신분을 위로부터 얻게 되었다.
 - 우리는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의 피로 하나님 보시기에 완전한 의인이다.
 - 그러나 현재적으로 우리는 육신과 새생명이 공존해 있는 상태이다.
 - 우리에게 육신이 있으므로 우리는 새생명으로 살지만 여전히 죄인의 상태이다.
 - 그러므로 우리 스스로 죄가 없다고 말한다면 그것은 우리가 거짓말하고 있다는 것이다.
 - 그러한 자들에게 진리가 거하지 않는다고 요한일서에 분명히 기록되어 있다.
 - 역사적으로 온전히 의로운 삶을 살 수 있다고 사탄은 계속 우리를 유혹해왔다. 여기에서 넘어진 자들이 많다.
 - 그러나 이땅을 살면서 온전히 의로운 삶을 살수는 없다. 그러한 자들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감사하자.
 - 분명히 해둘 것은, 우리의 신분은 온전히 의인이 되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여전히 우리안에 육신이 존재하므로 우리가 성령에 굴복되지 않고 육신에 굴복된다면 우리는 여전히 죄를 지을 수 있다는 것이다.
 - 그러므로 하나님 보시기에 의인인 우리들의 고백이 죄가 있다고 하는것은 잘못된 것이 아니다.

9절. 만일 우리가 우리 죄를 자백하면 그는 미쁘시고 의로우사 우리 죄를 사하시며 우리를 모든 불의에서 깨끗하게 하실 것이요
 - 우리의 신분은 온전한 의인이다.
 - '칭의' 하나님 보시기에 우리는 거룩한 의인이 되었다는 것이다.
 - 그러나 현재적으로 '육신'이 우리안에 여전히 거하고 있으므로 우리는 죄를 짓게 된다.
 - 이 죄에 대해서 우리는 회개해야 하는것이다. 
 - '의인'의 회개는 육신으로 살았던 것을 돌이켜, 다시금 성령으로 살것을 주님 앞에 다짐하는 것이다.
 - 그래서 우리의 신분에 합당하게 '의인'의 삶으로 살아 갈 수 있게 주님의 은혜를 구하는 것이다.
 - 넘어지더라도 다시금 일어설 수 있는 것은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놀라운 새생명을 주셨기 때문이다.
 - 우리는 하늘로부터 거듭난 놀라운 신분을 얻게 되었으므로 다시금 당당하게 하나님 앞에서 살아갈 수 있는 것이다.
 - 넘어질 수 있으나, 다시금 일어날 수 있는 신분을 얻게 해주신 하나님께 감사와 찬양을 올려드리자.

10절. 만일 우리가 범죄하지 아니하였다 하면 하나님을 거짓말하는 이로 만드는 것이니 또한 그의 말씀이 우리 속에 있지 아니하니라
 - 우리는 범죄할 수 있다.
 - 그러나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속에 거한다.
 - 그러므로 다시금 의인의 신분에 합당하게 거룩하게 살 수 있다.
 - 하나님이 원하시는 것은 죄지은 우리 자신을 묵상하는 것이 아니다.
 - 범죄함을 하나님께 토로하고, 다시금 하나님 아버지의 신분에 맞게 멋지고 거룩하고 빛된 인생으로 살아가기를 원하신다.
 - 죄에서 넘어진 자들이 있다면, 그 '죄'를 묵상하지 말고, 우리를 '죄'에서 온전히 거룩케 하신 빛되신 '하나님'을 묵상하자.
 - 모든 영광 하나님께서 받으실 그 날, 우리를 때로는 낙망케하고 넘어지게 하는 여전히 살아 있는 것 같은 육신에서 온전히 벗어나게 되는 날이 올것이다.
 - 그러나 지금도 우리는 육신이 아닌 성령에 의해서 살아가는 삶이 가능하다.
 - '믿음'이 필요하다.
 - '은혜'가 필요하다. 

 - '하나님의 임재'를 놓치지 않고 살아가는 '지혜'가 필요하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