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절. 사무엘은 어렸을 때에 세마포 에봇을 입고 여호와 앞에서 섬겼더라
 - 사무엘은 어릴때부터 하나님 앞에서 해야할 것들을 갖추고 자신을 드렸다. 

19절. 그의 어머니가 매년 드리는 제사를 드리러 그의 남편과 함께 올라갈 때마다 작은 겉옷을 지어다가 그에게 주었더니
- 한나는 비록 사무엘과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 매년 하나님을 예배드리러 올때 마다 사무엘의 어떠함을 계속 돌봐주었다.
- 작은 겉옷에는 한나의 이와 같은 자녀양육에 대한 사랑이 있지 않나 생각해본다.

20절. 엘리가 엘가나와 그의 아내에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께서 이 여인으로 말미암아 네게 다른 후사를 주사 이가 여호와께 간구하여 얻어 바친 아들을 대신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하였더니 그들이 자기 집으로 돌아가매
- 엘리제사장이 한나를 생각하며 그녀에게 하나님이 더 많은 자녀를 줄 것을 기도한다.
- 어린 사무엘의 대목을 보면서 엘리제사장도 하나님 앞에서 바른 생각들을 더 하게 된것일까?
- 앞에서 나와있는 엘리제사장의 모습과는 사뭇다른 모습이다. 인도자로써 양떼들의 상황을 잘 살피는 모습을 보게 된다.

21절. 여호와께서 한나를 돌보시사 그로 하여금 임신하여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고 아이 사무엘은 여호와 앞에서 자라니라
- 하나님께서 한나를 돌아보신다.
- 하나님이 나를 돌아보시니 그 누구의 도움보다 낫지 아니한가?
- 하나님이 돌보실때, 세 아들과 두 딸을 낳게 하셨다.
- 한나는 기대하지 않았지만, 첫째 사무엘을 하나님 앞에 바쳤고 아들이 없는것 처럼 살았다. 그럼에도 그녀는 하나님 앞에서 감사하며 기쁜 생활을 영위했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한나에게 더 많은 축복을 주신다.
- 욥의 결말과도 비슷한 상황인데, 인생에게 고난을 잘 극복하고 나서의 결말을 알려주는것 같다. 지금의 상황에서 감사하고 미래에 다가올 왕국에서의 위치를 생각하자



+ Recent posts